한국 대 바레인 경기 하이라이트 영상보기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5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바레인을 6-0으로 격파하고, 2연패를 향해 순항하고 있습니다. 

 

 한국과 바레인의 이날 경기를 하이라이트로 구성해 보면 김 감독은 손흥민(토트넘),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황희찬(잘츠부르크) 등 유럽파 공격수를 벤치에 앉히고 황의조와 나상호(광주)를 3-4-1-2 전술의 최전방 투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웠습니다. 


황인범(아산무궁화)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고 이승모(광주)와 장윤호(전북)가 중앙 미드필더를 맡았고  스리백은 왼쪽부터 황현수(서울)-김민재(전북)-조유민(수원FC)이, 좌우 윙백은 김진야(인천)와 김문환(부산)이 맡았했다. 골문은 조현우(대구)가 지켰습니다.

 


이날 경기에서 김 감독과 친분 때문에 발탁했다며 여론의 비판을 받아 부담이 컸던  황의조는 전반전에 3골을 넣어 해트트릭을 완성, 대표팀의 승리를 이끌면서 일부 팬들의 비난 여론을 실력으로 잠재웠습니다.

 

황의조는  전반 17분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대표팀의 아시안게임 1호골을 성공시킨후 기세를 몰아 전반 36분 측면에서 투입된 볼을 잡아 두 번째 골을 터트리더니 전반 43분 상대 수비수와 골키퍼가 볼 처리를 놓고 머뭇거리는 틈을 타 잽싸게 달려들어 해트트릭을 만들었습니다.

 

 전반 23분 황인범의 슈팅이 수비수 맞고 흐른 볼을 김진야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중거리 슈팅으로 추가골을 , 전반 41분에는 황의조의 득점을 도운 나상호가 팀의 네 번째 골을 성공시켜 전반을 5-0으로 앞서 나갔고, 김 감독은 후반 13분 황의조와 황인범을 불러들이고 실점 감각을 끌어 올려주기 위해  해외파 이승우와 황희찬을 투입했습니다.

 

이승우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투입됐고, 황희찬은 나상호와 투톱을 이뤄 공격 최전방에 나섰습니다.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아크에서 얻은 프리킥을 황희찬이 기막힌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 골을 작성하며 6-0 대승을 걷었습니다.

 

골키퍼 조현우(대구)의 선방도 돋보였는데요. 조현우는 후반 28분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든 바레인의 공격수 하심과 1대1 상황을 맞았지만 미리 뛰어 나와 실점을 막아냈고 후반 39분에도 바레인의 강력한 중거리슈팅을 몸을 날려 막아내며 '철벽 수문장'의 위용을 과시했습니다. 하단을 참조해 하이라이트 영상을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한국 대 바레인 하이라이트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1심 선고 무죄 판결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 1심 선고가 오늘 진행되었는데요. 지위를 이용해 비서에게 성폭력을 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14일 열린 이번 사건 선고공판에서 안 전 지사의 모든 혐의에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안 전 지사는 자신의 수행비서였던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씨를 상대로 지난해 7월 29일부터 올해 2월 25일까지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4회·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1회·강제추행 5회를 저지른 혐의로 지난 4월 기소되었는데요.


재판부는 "이 사건은 정상적 판단력을 갖춘 성인남녀 사이의 일이고, 저항을 곤란하게 하는 물리적 강제력이 행사된 구체적 증거는 보이지 않는다"며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이며 사실상 유일한 증거가 피해자 진술"이라고 전제했습니다.


재판부는 위력에 의한 간음·추행 혐의와 관련해 "피고인이 유력 정치인이고 차기 유력 대권주자로 거론되며, 도지사로서 별정직 공무원인 피해자의 임면권을 가진 것을 보면 위력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고, 그러면서도 개별 공소사실을 두고는 전반적인 사정을 고려할 때 김씨가 성적 자기결정권을 침해당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모두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위력에 의한 간음·추행 상황에서 피해자 심리상태가 어땠는지를 떠나 피고인이 적어도 어떤 위력을 행사했다거나 하는 정황은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김씨가 피해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안 전 지사에 대한 존경을 나타낸 점, 지난 2월 마지막 피해를 당할 당시 미투 운동을 상세히 인지한 상태였음에도 안 전 지사에게 그에 관해 언급하거나 자리를 벗어나는 등 회피와 저항을 하지 않은 점 등을 보면 안 전 지사가 위력을 행사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재판부는 지적했습니다.


안 전 지사가 김씨를 5차례 기습적으로 강제추행한 혐의에 대해서도 "검사가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피해자 의사에 반해 성적자유가 침해되기에 이르는 증명이 부족하다"며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향후 2심 재판을 해야겠지만, 다음 재판에서 어떤 방향으로 흘러 갈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분데스리가 홀슈타인 킬 소속 이재성 데뷔 첫골 영상보기



분데스리가 2부리그 홀슈타인 킬 소속의 이재성은 두 경기만의 데뷔 첫 골을 넣었습니다. 홀슈타인 킬은 12일(한국시간) 독일 킬에 위치한 홀스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8/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2부리그) 2라운드 FC 하이덴하임와의 경기에서 1-1로 비겼고, 홀슈타인 킬은 리그 첫 무승부를 기록했습니다.


이재성은 지난 1라운드에서 경기 MVP로 선정될만큼 빼어난 활약을 펼쳤었는데요. 2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환상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후반 11분 호나스 메페르트의 득점을 도왔고, 후반 33분에는 완벽한 1대1 기회에서 이타적인 플레이로 다비드 킨솜비의 득점을 만들었습니다. 이를 통해 팀도 3-0 대승을 거둘 수 있었습니다. 



이번 하이덴하임전에서도 이재성이 또 한 번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0-1로 뒤진 전반 20분 팀 동료 야닉 뎀이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이 공이 상대 수비와 야니 세라를 맞고 굴절됐는데, 이재성은 재빨리 쇄도해 공을 잡아 침착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홀슈타인 킬은 요하네스 반 덴 베르흐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로  결국 경기가 1-1로 무승부로 종료가 되었습니다. 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재성에게 평점 7.2점을 부여했는데요. 이는 이날 뛴 홀슈타인 선수 중 최고점에 해당하는 평점입니다. 이재성의 데뷔 첫골 영상은 아래에서 확인하세요


이재성 데뷔 첫 골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