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 이강인 프리시즌 첫 데뷔골 영상보기



스페인 프로축구 무대에서 뛰는 대한민국 축구 역사상 최연소로 1군 엔트리로 합류한 이강인(17·발렌시아)이 프리시즌 경기에서 데뷔골을 터트렸습니다.


이강인은 12일(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 메스타야에서 열린 바이어 레버쿠젠(독일)과의 홈 프리시즌 경기에서 후반 33분 교체 투입된 뒤 2-0으로 앞선 후반 41분 헤딩으로 쐐기 골을 넣었습니다. 프리시즌 5경기 만에 연속 교체 출전하며 일군 1군 무대 데뷔골인데요.



이강인은 앞서 로잔 스포르트(스위스), PSV 에인트호번(네덜란드), 레스터시티, 에버턴(이상 잉글랜드)을 상대로 한 1군 프리시즌 4경기에 모두 출전했고, 유소년 팀 소속 선수가 2군 경기가 아닌 1군 경기에 연이어 모습을 드러내는 경우는 이례적입니다. 


발렌시아는 전반 27분 산티 미나, 35분 호드리구 모레노의 연속골로 2-0로 앞서 갔고, 이강인은 후반 33분 교체 선수로 그라운드를 밟은 뒤 모레노와 좋은 합작 플레이를 선보였고, 이후 후반 41분 후벤 베조의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했습니다. 



다섯 경기 연속 교체 출전한 이강인은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정규리그에서도 활약할 수 있다는 기대를 부풀렸고, 마르셀리노 감독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10살 때 가족들과 스페인으로 온 이강인은 ‘좋은 한국인’”이라고 소개하면서 “성장 과정에 있는 선수지만 매우 영리하고 성숙하다”고 평가했습니다.


발렌시아는 21일 오전 3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프리메라리가 2018~19시즌 개막전을 치르는데 이강인이 교체 출전 명단에라도 이름을 올릴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대한민국의 최고 기대주 이강인 선수 응원합니다. 아래를 참조하셔서 이강인 데뷔골 영상을 확인하세요 


이강인 데뷔골

2018년 상반기 자동차 화재 제조사별 현황



현재 BMW가 잇따른 차량 화재로 논란의 중심에 서고 있는 가운데 '다른 제조사 차량에서도 화재가 빈번한데 유독 BMW만 공격을 받는다'는 이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일부 온라인 자동차 커뮤니티에서는 "몇몇 차량에 불이 난 것은 사실이지만 BMW가 외제차라는 이유로 마녀사냥을 하는 것 같다"는 불만이 표출되고 있습니다. 


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BMW 차량 화재사고로 여론이 집중돼 있는데 연간 일어나는 95% 이상의 화재사건에 대해서는 그 어떤 정보도 투명하지 않다"며 "브랜드별 자동차 화재사고를 면밀히 밝혀달라"는 글이 올라왔는데요. 이 같은 주장은 같은 날 에쿠스 승용차에서 불이 나 2명이 숨지거나 다친 데 이어 아반떼 승용차에서도 화재가 발생하면서 더욱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제조사별 차량등록 대수 대비 화재 발생 건수를 살펴보면 BMW가 유독 과도한 공격을 당한다는 인식이 설득력을 얻기는 어렵습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실이 소방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발생한 차량 화재 건수는 현대차가 1천163건으로 가장 많았고 기아차가 429건, 한국GM이 207건, 르노삼성이 85건, 쌍용차가 75건으로 뒤를 이었다. 


이 통계는 차량 결함 뿐 아니라 실화와 방화로 인한 화재, 사고로 인한 화재, 노후 및 관리 미비에 따른 화재를 망라한 것인데요. 외제차 중에서는 BMW가 58건으로 가장 많았고, 메르세데스-벤츠 31건, 아우디 15건의 순이었습니다. 또 폭스바겐(9건), 혼다(5건), 크라이슬러(4건), 볼보(3건) 등은 모두 한 자릿수 였습니다. 



그러나 각 제조사별 등록차량 대비 화재 건수 비율로 따지면 순위가 확 뒤바뀐다. 지난 6월 현재 38만5천대가 등록된 BMW는 1만대 당 화재 건수가 1.5건으로 가장 많습니다. 같은 기준을 적용할 때 한국GM(등록 166만6천대)이 1.24건, 현대차(984만9천대)가 1.1건으로 뒤를 이었고, 또한 아우디(16만대), 메르세데스-벤츠(37만7천대), 볼보(4만1천대)가 각각 0.94건, 0.80건, 0.72건으로 4∼6위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 밖에 기아차(618만8천대), 혼다(7만4천대)가 각각 0.69건, 0.67건이었고 쌍용차(117만3천대)와 크라이슬러(6만2천대)가 0.64건으로 같았습니다. 지난해에도 비슷한 추세였는데, 2017년 1만대당 차량화재 건수는 역시 BMW가 2.66건으로 가장 높았고 현대차(2.38건), 한국GM(2.31건), 메르세데스-벤츠(1.95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방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발생한 차량 화재의 약 31%는 기계적 요인에 따른 것으로 나타났으며 여기에는 제품 결함뿐 아니라 사용자가 조작을 잘못해 불이 난 경우도 포함됐고, 이 밖에 전기적 요인 24%, 부주의 17%, 교통사고 10%의 순이며, 원인 미상도 12%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연금 60세에서 65세로 납입 상향에 이어 보험료 인상



국민연금이 시간이 지나도 고갈되지 않는 방향으로 전면 재설계됩니다. 지금은 국민연금 고갈시점이 2060년으로 설정돼 있으며, 현재 상태로 지속될 경우 고갈시점이 3~4년 정도 앞당겨질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입니다. 그러나 이번 제도 변경을 통해 국민연금 추계기간인 70년이 지난 2088년에도 기금이 고갈되지 않고 유지될 수 있도록 제도가 바뀔 것으로 보입니다. 


오는 17일 제4차 국민연금 재정추계 발표를 앞두고 10일 김상균 국민연금 제도발전위원장(서울대 사회복지학과 명예교수)은 매일경제와 통화하면서 "국민연금 역사상 처음으로 `재정목표`에 대한 합의를 이뤄냈다"며 "목표는 70년 뒤 기금의 적립배율을 1배로 유지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제도발전위원회는 기금 고갈 방지를 위한 수단으로 17일 보험료율 인상안과 소득대체율 조정안을 패키지로 묶어 두 개의 시나리오를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과거에는 국민연금 제도 개선을 논의할 때 급여(소득대체율 조정)와 재정을 분리해 논의를 해왔기 때문에 재정 균형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지적하면서 "이번에는 두 개를 패키지로 묶어 제안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소득대체율은 국민연금 가입 기간(40년 기준)의 평균소득 대비 연금으로 지급하는 비율을 의미합니다.


올해 소득대체율은 45%며, 국민연금 가입 기간 동안 월평균 400만원의 소득을 올린 가입자가 향후 수급 대상 나이가 되면 180만원(400만원×45%)을 받게 되어 있습니다.


이 소득대체율은 2028년까지 해마다 0.5%포인트씩 낮아져 2028년에는 40%로 설정되도록 현행 국민연금법에 규정돼 있고, 제도발전위원회가 고려 중인 첫 번째 개혁안은 소득대체율을 더 내리지 않고 45%에 묶어두는 대신 9%인 보험료율을 5년내 13%로 인상하는 안입니다. 


이 경우 직장 가입자는 절반인 6.5%가 본인이 부담을 해야하며, 두 번째는 소득대체율을 본래 예정대로 40%로 낮추고, 보험료율은 최소 11%로 올리는 방안입니다. 정부는 오는 17일 공청회를 열어 구체적인 기금 운용 방안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이어 다음 달 말 국무회의 심의와 대통령 승인을 거쳐 정부 안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 Recent posts